리움 미술관 순회전 인간, 일곱 개의 질문

리움 미술관 순회전 인간, 일곱 개의 질문 대표이미지
  • 기획전시
  • 기간 2022-02-24 ~ 2022-05-29
  • 장소 전남도립미술관
  • 작가알베르토 자코메티, 조지 시걸, 주명덕, 육명심, 앤디 워홀, 쉬린 네샤트, 이브 클랭, 이건용, 아나 멘디에타, 소니아 쿠라나, 장 후안, 김아타, 최만린, 류인, 카데르 아티아, 루이즈 부르주아, 데미안 허스트, 이동욱, 로버트 롱고, 요안나 라이코프스카, 정연두, 김옥선, 니키리, 김상길, 김희천, 야스마사 모리무라, 엘름그린&드라그셋, 최하늘, 정은영, 블라인드니스, 이불, 이형구, 정금형, 스텔락, 매튜 바니, 세실 B. 에반스, 데이비드 알트메즈, 헤더 듀이-해그보그, 레베카 호른, 염지혜, 김아영, 브루스 노만
  • 작품수100여 점
  • 관람료5,000원(어린이·청소년 및 대학생 등 1,000원)
  • 주최/후원전남도립미술관, 리움미술관
소개

인간은 늘 스스로가 어떤 존재인지 정의하기 위해 노력해왔습니다.

인간을 의미하는 '호모(homo)'의 수많은 수식어들은 이를 증명합니다.

지난 수백 년간 슬기롭고 이성적인 존재라 여겨졌던 인간은 신으로부터 벗어나 세계를 변화 시킬 수 있을 거란 믿음으로 가득 차 있었고, 실제로 과학기술의 놀라운 발전은 인류 문명에 믿기지 않는 변화를 가져왔습니다.

인간은 스스로의 한계를 초월하는 도전을 지속하고 있지만, 다른 한편으로는 일상을 뒤흔드는 통제 불가능한 재해들을 경험하고 있기도 합니다.

이 낯설고 새로운 상황과 급변하는 환경 속에서 우리는 다시 인간에 대해 질문을 던지게 되었습니다.

 

이러한 자각에서 리움은 《인간, 일곱 개의 질문(Human, 7 questions)》展을 통해 인간으로 존재하는 것의 의미를 고찰하고 미래를 가늠해보고자 합니다.

전시는 인간에 대한 일곱 개의 질문을 던지는 형식으로 구성되며, 인간 실존에 대한 성찰이 확산된 20세기 중반의 전후(戰後) 미술을 필두로,

휴머니즘의 위기 및 포스트 휴먼 논의와 더불어 등장한 국내외 40여 명의 작가와 100여 점의 작품을 선보입니다.

이를 통해 마음과 몸, 이성과 비이성, 나와 공동체, 실재와 가상, 인간과 비인간의 경계를 넘나드는 다양한 인간상을 조명하고,

지금까지 당연시해 온 인간적 가치들에 대해 재고해보고자 합니다.

인간이란 무엇인가? 인간다움을 규정 짓는 조건은 무엇인가? 나와 타자와 세계 사이의 경계는 어떻게 변화하는가? 우리는 인간 너머의 낯선 존재들과 함께 할 준비가 되어 있는가? 

작가
알베르토 자코메티, 조지 시걸, 주명덕, 육명심, 앤디 워홀, 쉬린 네샤트, 이브 클랭, 이건용, 아나 멘디에타, 소니아 쿠라나, 장 후안, 김아타, 최만린, 류인, 카데르 아티아, 루이즈 부르주아, 데미안 허스트, 이동욱, 로버트 롱고, 요안나 라이코프스카, 정연두, 김옥선, 니키리, 김상길, 김희천, 야스마사 모리무라, 엘름그린&드라그셋, 최하늘, 정은영, 블라인드니스, 이불, 이형구, 정금형, 스텔락, 매튜 바니, 세실 B. 에반스, 데이비드 알트메즈, 헤더 듀이-해그보그, 레베카 호른, 염지혜, 김아영, 브루스 노만
작품
리움 미술관 순회전 인간, 일곱 개의 질문 첨부 이미지

알베르토 자코메티, <거대한 여인 Ⅲ>, 1960, 청동, 235 x 29.5 x 54 cm. 리움미술관 소장, © Alberto Giacometti Estate, 사진 : 한도희

리움 미술관 순회전 인간, 일곱 개의 질문 첨부 이미지

조지 시걸, <러시아워>, 1983, 청동, 183 x 244 x 244 cm. 리움미술관 소장, © The George and Helen Segal Foundation, 사진 : 한도희

리움 미술관 순회전 인간, 일곱 개의 질문 첨부 이미지

로버트 롱고, <이 좀비들아: 신 앞의 진실>, 1986, 모터 달린 좌대 위에 청동상, 404.2 x 154.3 x 156.8cm 리움미술관 소장, © Robert Longo, 사진 : 한도희

관련자료